윤보미 '완벽한 시구' 비결은 엄청난 연습?…
윤보미 '완벽한 시구' 비결은 엄청난 연습?…
  • 최희우
  • 승인 2018.05.1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보미는 지난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윤보미의 시구는 이번이 5번째였다.

이날 윤보미는 자신을 지켜보는 수많은 관객과 카메라 앞에서 예뻐 보이려고 몸 사리기보다는 정확한 자세로 시구에 나서며 '역대급 시구'를 제대로 보여줬다.

특히 윤보미는 지난 해와 2015년 LG트윈스 시구에 나섰을 때도 개념 시구로 주목받았다. 윤보미의 개념 시구는 갑작스럽게 탄생한 게 아니다. 윤보미는 시구 당일이면 야구장에 미리와 30분 이상 연습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무대에서도 보고 싶어요 언니”, “시구 잘했어요”, “오늘 짱 예쁨”, “귀여워 보미 언니!”, “제구력 짱”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소속사 관계자 역시 "보미가 당일 경기장에 미리 도착해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 워낙 운동 신경이 좋아서 공을 잘 던진 것 같다"고 흐뭇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