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코로나19 경제상황 공유
충남, 코로나19 경제상황 공유
  • 최현태
  • 승인 2020.03.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위축 막기 위해서

 

충청남도는 4일 도청에서 ‘지역경제 상황대응 테스크포스(TF)’ 4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동향을 공유했다.

이날 회의는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9개반 21명이 참여한 가운데, 분야별 상황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지역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충청남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도내 업종별 애로사항 등을 인터뷰한 결과, A식품업체의 경우 전채 매출액의 20% 이상이 감소했다.

특히 면세점의 경우 50∼90% 매출이 감소했고 관광객 또한 줄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시 인력감축 등 실질적 타격이 불가피하다.

B 유통업체의 경우 오프라인 방문객이 눈에 띌 정도로 줄어들면서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
산업 및 고용, 소상공인 분야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충청남도가 동향을 파악한 결과, 자동차 분야의 경우 국내 완성차는 가동 중이나 소비 위축 및 생산량 감소로 부품기업 매출이 감소하는 추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충청남도는 단기적으로 ‘자동차부품업체 지원 계획’을 수립, 신용보증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율을 기존 50%에서 60%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

또 피해기업 접수창구 운영 및 피해기업 조사 등을 통해 관련 기업지원을 추진한다.

중장기로는 자동차부품기업 대상 맞춤형 수출지원을 통한 거래선 다변화를 지원하고,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으로 신시장을 창출한다.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관광업, 음식숙박업 등 영세 소상공인 매출이 감소하면서 지역상권 피해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숙박업의 경우 지난해 2월 1일부터 29일까지 10만 2595명이 투숙했지만, 올해는 5만 3917명으로 47.4% 감소했다.

주요관광지점 방문객 역시 동기간 154만 1902명이 방문했지만, 올해는 80만 7421명(47.3% 감소)에 그쳤다.

충청남도는 이과 관련,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지역축제를 향후 개최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동시에 관광시설 휴관에 따른 근로자 현황을 조사,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현재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력질주하고 있으나, 향후 소강국면에 접어들면 지역경제 활력 문제가 대두할 것”이라며 “도는 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투트랙으로 대처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 발굴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