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명품들 데려온다
카카오, 명품들 데려온다
  • 최현태기자
  • 승인 2020.02.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통해 명품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이젠 명품 제품들까지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이젠 명품 제품들까지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커머스(대표 홍은택)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홈에 ‘명품 선물’ 테마를 신설하고 프리미엄 선물 제품군을 확대했다. 지난 해 8월 명품 화장품 테마를 신설한데 이어 지갑, 핸드백, 주얼리 영역을 추가해 상품군을 크게 확대한 것이다. 현재 구찌, 프라다, 몽블랑, 발렌티노, 생로랑, 버버리 등 총 20여개 브랜드의 제품을 만나볼 수 있으며 지속적으로 입점 브랜드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카카오톡 선물하기 내 명품 잡화 상품 거래액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에도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카카오커머스는 이같은 이용자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바탕으로 명품 제품군을 강화해 한층 다양하고 풍성한 선물 경험을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있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프리미엄 선물 제품군에 대한 이용자 니즈가 증가하는 것을 감안해 명품 테마를 신설했다” 며 “앞으로 다가올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 성년의 날 등 특별한 시즌을 대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영역의 테마를 추천하고 선물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톡 선물하기는 모바일 상품권부터 실물 상품까지 다양한 선물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쉽고 편리하게 주고 받는 문화를 선도함으로써 ‘선물’의 의미와 목적에 맞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