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부산과 서울에서 개최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부산과 서울에서 개최
  • 최창호 기자
  • 승인 2019.11.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K-StartUp Week ComeUp 2019)’가 11월 마지막 주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움트다, 떠오르다’라는 의미를 담은 ‘ComeUp’은 그동안 국내 위주로 개최됐던 ‘벤처창업대전’을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새롭게 브랜드화하고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축제는 오는 25~26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선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의 스타트업, 유니콘, 투자자 등이 참여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이 열린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열리는 행사는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 IR피칭, 스타트업 서밋, K뷰티 페스티벌 등으로 구성된다.

사진:죄에서 부터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스타트업 컨퍼런스에는 크래프톤, 쿠팡, 고젝, 부칼라팍 등 한국과 아세안의 유니콘과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출연해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을 공유한다. 스타트업 정책을 교류하고,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 컨퍼런스’도 열린다.

한국과 아세안의 유망 스타트업 21개사가 참여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IR피칭도 개최된다. 참여사가 비즈니스 모델을 발표하고 유니콘 관계자와 벤처캐피탈(VC) 등의 멘토링을 받는다.

K뷰티 페스티벌은 K팝 공연, K뷰티 제품 전시·체험, 겟잇뷰티 공개방송으로 구성되며 ‘브랜드 K’ 등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27~29일 3일간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에서 한국의 창업생태계를 세계에 소개하고 해외 창업생태계와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컴업 2019(ComeUp 2019)’가 개최된다.

‘컴업 2019’는 푸드, 교육&라이프스타일, 바이오헬스, 뷰티패션, 프런티어(AI·블록체인), 엔터테인먼트, 모빌리티, 핀테크 등 8개 세션을 진행한다.

세션별로 국내외 유명 연사들이 참여해 최근 스타트업계 이슈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국내외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하는 IR피칭이 펼쳐지고 8개 세션의 우승 기업을 가리는 왕중왕전도 열린다.

스타트업에 가장 중요한 투자유치를 위해 국내외 VC 100여명과 기업 간 매치메이킹도 이뤄진다.

미국, 영국, 핀란드, 스웨덴, 프랑스 등 20여개 국이 참여하는 ‘컴업 2019’에서는 구글,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 스탠포드대학교, 알토대학교 등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대학 관계자들도 만날 수 있다.

기존에 독자적으로 개최되던 ‘도전 K스타트업 왕중왕전’, ‘그랜드팁스’, ‘French Tech Seoul’, ‘한-스웨덴 소셜벤처 서밋’ 등 굵직한 스타트업 행사들도 이번 K스타트업 위크 주간에 맞춰 연계해 열린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한국 창업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는 필수이며 이를 위해 ‘컴업’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