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미 시캘리] 사랑했어요, 사랑했어요 그대 아픔까지도
[이창미 시캘리] 사랑했어요, 사랑했어요 그대 아픔까지도
  • 이창미기자
  • 승인 2020.06.0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했어요

                       이창미


고독한 강을 건너는 여자
외로움은 쌓여 가고
그리움은 높아져 가고
눈물이 강물 되어
건널 수 없을 만큼 깊어졌습니다

사랑 찾아 길을 나서는 여자
사랑을 잃어버린 마음엔
못다 핀 사랑만 담아 둔 채
가슴은 검게 멍들어 갑니다

사랑받지 못한 사슴 같은 여자
어디론가 멀어져간 그 모습
바다를 품은 듯 마음 감춰두고
사슴이 지나간 자리엔
패인 눈물 자국 고여 있습니다

사랑에 흠뻑 빠지고 싶은 여자
오늘도 아침 햇살에
슬피 우는 새가 되어 노래합니다
사랑했어요
그대 아픔까지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