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미 시캘리] 검은 망토, 훨훨 나비가 되어 꽃밭으로 날아든다...
[이창미 시캘리] 검은 망토, 훨훨 나비가 되어 꽃밭으로 날아든다...
  • 이창미 기자
  • 승인 2020.05.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캘리그라피 권영미 (목단)

검은 망토

                     이창미

 

서운해하지 않을래

휘둘리지 않을래

차분히 널 기다려

손가락 사이로 추락하는

한 줌 모래 알들

 

아낌없이 주고플 때

기대하는 게 많을 때

의존하고 싶을 때

더 좋아할 때

내 눈에 펼쳐진 안개

그 건 검은 망토였어

 

내가 만난 건 그림자였어

연연하던 마음이 편안해져

안개에 가려진 어둠이 걷혔어

 

그날을 기억해

홀가분히 벗어나서

훨훨 나비가 되어

꽃밭으로 날아든다

어디서 무엇을 하든

꽃은 언제나 날 반겨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