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 숲길’의 이름 지어달라
경기도,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 숲길’의 이름 지어달라
  • 최현태
  • 승인 2020.03.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4번째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경기도가 ‘유네스코(UNESCO)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 둘레길 중 봉선사~산림생산기술연구소 4km 구간의 명칭에 대한 대국민 공모전을 개최한다.

광릉숲은 본래 조선 세조의 능묘인 ‘광릉’의 부속림이었던 곳이다. 560여 년 동안 엄격하게 관리해온 생태계 보고로 국내에서 단위면적당 가장 많은 생물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0년 6월에 생태, 역사, 문화, 과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생물 다양성의 보전과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조화시킬 수 있도록 유네스코로부터 국내 4번째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른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총 면적은 2만 4,465ha로, 포천시, 남양주시, 의정부시가 일부 포함된다.

경기도는 광릉숲 일원이 생태와 문화관광이 어우러지는 세계적인 명소로 거듭나도록 국립수목원, 포천시, 남양주시, 의정부시 함께 지난 2017부터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 둘레길’ 조성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명칭 공모 대상은 광릉숲 탐방객들이 즐겨 찾는 봉선사에서부터 광릉(정문), 국립수목원(정문) 등을 거쳐 산림생산기술연구소에 이르는 총 4km의 숲길이다.

공모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경기도원스톱 소통창구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vog.gg.go.kr)를 통해 3월 29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최종 당선작으로 ‘크낙새상’ 1명(경기도지사 표창 및 상금 50만원, 숲길 명칭 선포식 참석), ‘장수하늘소상’ 30명(상금 각 1만 원), ‘하늘다람쥐상’ 80명(상금 각 5천 원)을 선정해 시상한다.

경기도는 홈페이지를 통해 다수 추천된 명칭 5개 내외를 뽑은 후, 숲길 탐방객들을 대상으로 선호도 투표를 실시해 최종 공식명칭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명칭은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10주년에 맞춰 오는 6월경 열릴 ‘숲길 명칭 선포식’을 통해 발표하고, 향후 특허청 상표 등록 후 경기도 및 유관기관에서 공식적인 명칭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자연과 사람이 상생·공존하는 광릉숲 숲길을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기 위해 국립수목원, 문화재청, 포천·남양주·의정부시, 지역주민, NGO, 이용객 등과 소통·협력해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