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도내 신천지 신도 추가 확인
충남, 도내 신천지 신도 추가 확인
  • 최현태
  • 승인 2020.03.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 등 431명

 

충청남도가 미성년자 397명 등 도내 신천지 신도 431명을 추가로 확인하고,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청남도는 4일 신천지 관계자로부터 별도 확보한 명단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제공한 기존 명단의 대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충청남도는 신천지 측으로부터 도내 지역별 교회에서 관리하고 있는 5547명의 신도 명단을 추가 확보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제공한 기존 명단은 총 6565명에 대한 것으로 신도 5260명과 교육생 1305명이 포함돼 있다.

충청남도는 명단 대조 결과,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명단에 없는 미성년자 397명, 성인 34명 등 총 431명을 새로 확인했다.

충청남도는 기존 명단에 포함돼 있지 않은 인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새로 파악한 미성년자 가운데 112명은 무증상, 1명은 음성인 것을 확인했다.

충청남도는 새로 확인한 성인 신도 34명에 대해서도 개별 연락을 취하고, 소재 파악이 안 될 경우 경찰 조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길영식 충청남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미성년자 명단은 성인 명단과 달리 연락처가 불분명한 경우가 많아 조사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기존 신천지 신도와의 가족 관계 여부, 주민등록 등을 확인해 보호자를 찾고, 전수조사에 빈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청남도는 도내 확진환자 83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신천지 신도는 없는 것을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