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재생에너지 40%까지 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충남도, 재생에너지 40%까지 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 최현태기자
  • 승인 2020.02.2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 에너지 효율 2024년까지 '40%'까지 올려

충남도가 2040년까지 전기사용량 대비 재생에너지 비중을 40%까지 끌어올리는 로드맵을 완성했다.

반면 현재 74%를 차지하는 석탄화력 비중은 20%까지 낮추는 등 전향적이면서 도전적인 에너지전환정책을 추진한다.

충남도, 2024까지 재생에너지 효율 '40%'까지 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충남도, 2024까지 재생에너지 효율 '40%'까지 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충남도는 현재 석탄화력 중심의 에너지 공급 구조를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 ‘충청남도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그동안 충남도는 지역에너지계획 수립을 위해 충남도 에너지위원회 자문을 바탕으로, 도민참여 토론회 및 도민기획단 구성을 통한 워크숍 등 도민의견을 충실히 담은 계획 수립에 공을 들여왔다.

이렇게 수립된 계획은 크게 ‘탈석탄에 대한 능동적 대응’, ‘도민과 함께하는 에너지 분권정책’,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의 3대 기본방향에 주안점을 뒀다.

충남도는 ‘에너지 시민이 만드는, 별빛 가득한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40%(2018년 기준 15.6%) 이상 높이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11MW에 불과했던 연료전지를 2040년까지 1700MW로 늘리고, 태양광 역시 950MW에서 8961MW로 확대한다.

또한 풍력 발전과 바이오 에너지 역시 각각 2MW에서 738MW, 142MW에서 382MW로 비중을 높인다.

반면 도내 발전량의 약 3/4를 차지하는 석탄화력발전소(전국 60기 중 충남 30기) 발전량 비중을 최대 20%까지 낮추기로 했다.

충남도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탄소배출이 없는 충남 △에너지와 도민이 함께하는 충남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충남 △공정한 에너지를 나누는 충남 △에너지 분권을 구현하는 충남 등을 5대 핵심가치로 정했다.

세부적으로는 11개 전략과제와 39개 실행과제로 나뉘었으며, 주요 과제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 추진 △RE100* 산업단지 조성 △주민참여 에너지리빙랩 발굴 지원 △주민참여형 지역 특화사업 추진 △재생에너지 협동조합 지원 및 확대 △시군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및 시군 에너지센터 설립 등이다.

충남도는 향후 지역에너지계획 수립을 통해 마련된 실행과제를 올해 개소하는 충남 에너지센터와 협력·추진하고, 에너지전환을 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 계획은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면서 도민이 직접 참여하고 결정할 기회를 부여했다”며 “도민 스스로 에너지전환의 주체라는 생각으로 에너지 절약 등을 적극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