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로진생명과학,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제 신약개발로 60억원 투자 유치
㈜큐로진생명과학,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제 신약개발로 60억원 투자 유치
  • 최여욱 기자
  • 승인 2019.12.0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큐로진생명과학은 올해 복수의 투자사로부터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제 신약개발을 위한 6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큐로진생명과학은 황반변성과 같은 실명의 위험성이 높은 안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의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20183월 창업했으며, 10여년 전부터 유전자 및 세포치료제 분야의 교수들과 종합대학의 안과 전문의 교수들과의 긴밀한 협동연구를 통해 망막혈관질환 치료제의 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하였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망막혈관병증 치료제는 루센티스, 아일리아, 아바스틴 등으로 혈관내피세포 성장인자의 작용을 억제하는(anti-VEGF) 단백질 기반의 치료제로서 치료효능이 장기간 지속되지 않고, 1년에 여러 번의 안구 내에 주사를 해야 하는 불편함과 잦은 주사로 인한 부작용 및 치료비용까지 환자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며, 세계의 인구 증가 및 노령화에 따른 환자수의 급증으로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큐로진생명과학은 단백질 기반의 치료제의 단점인 1년에 수차례의 안구 내 주사를 시행해야하는 치료 방법과는 다르게, 단 한 번의 안구 내 주사로 수년간 약효가 유지되는 AAV 기반의 새로운 망막혈관병증 유전자치료제를 개발하였고, 그 약효를 입증하는 다수의 SCI급의 논문을 발표하였다. 이러한 과학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황반변성 유전자치료에 관한 원천특허를 국내에서 취득하였고, 미국을 포함한 해외 6개국에 PCT 출원 및 각국 진입을 완료하였다.

 

큐로진생명과학 이영일 대표는 “2018년에 벤처기업인증과 TIPS과제 선정, 2019년에 4개 투자회사로부터 60억원의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였다. 현재 CRG-01 파이프라인으로 설치류를 대상으로 독성시험을 실시하여 안전성을 확인하였고, 비설치류 영장류를 대상으로 독성과 효능을 검증하는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