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원대변인, 청와대하명수사 철저한 수사로 진상이 밝혀져야!!
자유한국당 김성원대변인, 청와대하명수사 철저한 수사로 진상이 밝혀져야!!
  • 최창호 기자
  • 승인 2019.12.0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성원의원 블로그

자유한국당 김성원대변인은 청와대 하명수사의혹과 관련해"검찰의 철저한 수사로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 윗선과 몸통, 과연 누구인가" 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김성원대변인은"먼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면서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기원한다.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선거 개입 의혹 등 소설 속에서나 벌어질 법한 뉴스가 줄을 잇더니 급기야 어제는 충격적인 뉴스까지 들려왔다. 이 두 사안 모두에 깊이 개입되어 있었던 행정관 한 명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야 만 것이다" 라고 성명을 시작했다. 

 

이어진 글을 통해"이 행정관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밑에서 '민정 특감반'으로 활동했던 별동대원 중 한 명이었다. 지난 해 3월, 직접 울산에 내려가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관련 경찰 수사 진행을 직접 챙긴 인물이기도 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를 많이 받아 괴로워했다는 주변 진술도 있다.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참담한 심정을 금하기 힘들다" 고 말했다. 

또한"그를 죽음으로까지 몰고 간 것이 과연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 공무에 충실했던 행정관을 사지로 몰아넣은 자, 누구인가.한 행정관의 안타까운 선택으로 거악의 사건이 묻혀서는 안될 일이다. 본질은 청와대의 불법적 선거개입이다. 선거 공작은 국기 문란 행위이자 국민을 속인 범죄이다"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김성원대변인은 마지막 문장을 통해"검찰의 철저한 수사로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 윗선과 몸통, 과연 누구인가"라고 수위를 높였다. 

한편, 청와대 하명수사 관련 의혹을 받고있던, 서울동부지검 소속 A 수사관이 서울 서초구 소재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으며,  사망 현장에서는 '총장님(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등의  취지의 자필 메모가 다수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번 일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