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터뷰]열정과 희망의 윤정현 선생님, 기회라고 알아 차렸을 나의 일로 다가와
[꿈터뷰]열정과 희망의 윤정현 선생님, 기회라고 알아 차렸을 나의 일로 다가와
  • 김강민청소년기자
  • 승인 2019.11.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에게 행복감을 찾아 줌으로써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이 참 좋다.
기회는 놓치지 않고 끌고 가는 것이 중요
첼로연주를 들려주는 중이신 윤선생님
첼로연주를 들려주는 중이신 윤선생님

안녕하세요 윤정현 선생님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어떤 일에 종사하고 있냐고 물어볼 때 직업이 3개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제가 전공한 첼로 강사, 두 번째는 오케스트라 지휘자, 세 번째는 신뢰서클키퍼입니다. 그리고 아들 학교에서 학부모 회장과 운영위원도 맡고 있습니다.  

종사하고 계시는 직업을 종사하면서 좋은 점을 말씀해주세요!

첼로를 전공하고 첼로를 가르치는 것이 편하고 제일 잘하는 일인데, 첼로 한 가지만 가르치면 한 가지 틀에 갇히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었는데요, 오케스트라지휘를 하면서는 여러 악기들의 음색을 하나로 만드는 넓게 보는 시야를 가지게 되었고, 늘 많은 아이들과 함께 지냈는데 서클키퍼는 생활지도에 도움이 많이 되어서 다양한 시선을 갖게 된 것이 가장 좋았습니다.

이번에는 반대로 이 직업을 하면서 힘든 점이 무엇인가요?

너무 많은 일들을 하고 있어 시간이 너무 부족하고 급하게 해야 되는 일들이 생기니까 완성도가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이 되고 요즘에는 잠이 부족해서 매일 너무 피곤한 것 같아요.

첼로 동아리 '깊은'에서 선생님으로 활동하시는 모습
첼로 동아리 '깊은'에서 선생님으로 활동하시는 모습

들어만 봐도 굉장히 피곤할 것 같은데 이 일을 할 수 있게 해주는 동기는 무엇인가요?

제일 먼저 재미가 있어요. 저는 기본적으로 아이들과 함께하는 것이 좋은데 아이들이 앞으로 나아가려고 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이 너무나 행복한 일이여서 하게 된 것 같아요. 나한테 새로운 일이 제안이 들어왔을 때 어떤 활동을 하는지 궁금하고 경험을 해보는 것이 좋다고 느끼기 때문이죠.

서클키퍼로 활동하시는 윤선생님
서클키퍼로 활동하시는 윤선생님

 

그리고 어떤 제안이 왔을 때 별로 달갑지 않을 경우 거절하는 방법을 궁금합니다!

예전에는 아무 일 없이 조용히 흘러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이유는 거절도 잘 못하고 억지로라도 해나가는 편이었습니다. 그리고 큰일이 생길까 우려해서 새로운 것을 피해가려는 노력을 많이 했었습니다. 서클키퍼에 대해 교육을 받았을 때 나도 마음 편하고 좋은 말로 거절할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되어서 이제는 안하고 싶은 것은 안할 수 있게 점점 바뀌고 있는 중입니다.

이 세 개 직업을 하실 때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알고 싶어요!

첼로강사와 오케스트라 지휘자는 음악계열이라 비슷하다고 생각되고 서클키퍼는 다른 영역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세 가지 직업이 다 연결되어있다고 생각하는데, 모두 사람의 마음에 관한 일이라고 봅니다. 이유는 악기는 기술도 많이 중요하지만 음악을 궁극적인 목표는 ‘내가 음악을 즐기고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것’이고 오케스트라 지휘는 각각 다른 소리들을 하나로 모아서 내는 소리이자 마음을 모으는 작업이고, 회복 서클은 학급구성원의 마음 돌봄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이라서 결국에는 마음이라는 하나의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서 같이 할 수 있고 편안할 수 있고 행복할 수 있는 마음의 상태를 만들어 줄 수 있는 그런 영향을 주려고 하는 직업이자 일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오케스트라를 지휘하시는 선생님
오케스트라를 지휘하시는 선생님

꿈에 혼란스러워하는 청소년들을 위해 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는 기회가 왔던 것 같아요, 그것을 내가 기회라고 알아 차렸을 때 나의 일로 다가오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 기회들은 찾고 잡으려면 다양한 장소에도 가보고 다양한 사람들도 접해야 하고 책도 많이 읽어야 하는 것 같아요. 계속 하다보면 길이 열리게 되는 것 같아요. 첼로는 나의 전공이라 그랬지만, 나머지 두 직업은 봉사로 하면서 처음으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열정페이’라는 용어가 대두되고 있지만 봉사로 쌓은 경험이 결국에는 신뢰로 돌아오면서 자연스럽게 수입으로 오게 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모든 것은 인간관계에서 나오는 것 같습니다.

한번 만난 사람이어도 내가 좋은 인상을 줄 수 있게 배려해주고 따뜻하게 대해준다면 어떤식으로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화이팅!

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는 기회가 왔던 것 같아요, 그것을 내가 기회라고 알아 차렸을 때 나의 일로 다가오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 기회들은 찾고 잡으려면 다양한 장소에도 가보고 다양한 사람들도 접해야 하고 책도 많이 읽어야 하는 것 같아요. 계속 하다보면 길이 열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인터뷰를 하는 과정에서 정말 곁에서 많이 봐왔던 선생님이자 어머니이시지만, 내가 미처 몰랐던 모습과 생각이 나와서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정식으로 인텨뷰를 요청하고 인텨뷰를 녹음했을 때 내질문에 대해 진정으로 답해주고 배려있게 해주셔서 너무나 뜻깊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요소는 소통이다.

인터뷰도 소통의 방법중 하나이기에 최대한 배려하면서 존중해주는 분위기로 해서 더욱 좋은말과 좋은생각을 공유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기회를 얻기 위해 노력을 해야하지만  그 기회를 찾는 것도 많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그리고 인상을 좋게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기도 했다. 내 꿈의에 대한 비전목록 중 하나를 얻었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