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한국·UAE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 협력 MOU 체결
산업통상자원부, 한국·UAE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 협력 MOU 체결
  • 김현주
  • 승인 2019.09.16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의 세계에너지총회(WEC)참석 계기에 한국-UAE 원전업계간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협력 MOU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10일 아부다비컨벤션센터(ADNEC)에서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수하일 모하메드 알 마즈루이 UAE 에너지산업부 장관이 임석한 가운데 김종갑 한전 사장과 알 나세르 바라카원컴퍼니(BOC: Barakah One Company)사장이 MOU에 서명하였다. 이번 MOU는 해외원전시장에서 원전 건설, 운영·정비뿐만 아니라 재원조달·투자, 현지화·인력양성 등 원전사업 전분야에서 양국간 구체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제3국 공동진출 협력 MOU 체결은 그간 한국-UAE가 구축해온 원전 전주기 협력을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로 확대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 한국의 원전 기술력과 원전 설계·시공·운영상 경쟁력을 UAE가 그간 자국내 대형프로젝트에서 축적해온 경험, 지식과 결합하여 구체적 협력모델을 마련할 방침이며 이를 토대로 원전수출 기회를 양국 공동으로 적극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정승일 차관은 알 마즈루이 UAE 에너지산업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현재 추진 중인 바라카 원전협력 현황 등에 대해 논의하고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준공과 안전한 운영을 위해 양국 원전 업계간, 정부간 지속적 협력을 당부했다. 또한 산업투자협력 MOU(2019년 2월 체결)의 후속조치 차원에서 반도체 및 수소경제, 석유 및 가스 프로젝트 분야의 양국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정 차관은 9일 바라카 원전 건설현장을 방문해 공정현황을 점검하고 현장근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정 차관은 원전 건설현황 보고와 원자로·주제어실 등 원전시설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바라카 1호기의 성공적 준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UAE측의 운영준비도 차질이 없도록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