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 ‘구글 스터디 잼’ 2019 상반기 성과 발표
구글코리아, ‘구글 스터디 잼’ 2019 상반기 성과 발표
  • 김현주
  • 승인 2019.07.2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코리아가 자율 학습형 개발자 교육 지원 프로그램인 ‘구글 스터디 잼(Google Study Jam)’의 2019년 상반기 참가자들과 함께 프로그램의 성과와 참가자들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행사를 25일 한남동 북파크 카오스홀에서 개최한다.

‘구글 스터디 잼’은 참가자가 직접 학습 목표와 계획을 세우는 자율 학습형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이 직접 스터디 그룹을 결성하여 온·오프라인으로 그룹 스터디를 진행하며 구글은 프로그램 참가자 전원에게 교육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구글코리아는 2018년부터 구글 스터디 잼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3월에 개최한 ‘AI with Google 2019 Korea - 모두를 위한 AI’ 행사에서 ‘머신러닝 스터디 잼’ 프로그램의 전국적인 확대와 함께 2019년 1만명의 개발자를 포함해 향후 5년간 5만명의 개발자를 교육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구글 스터디 잼은 AI 및 머신러닝에 집중하는 ‘머신러닝 스터디 잼’과 클라우드 쿠버네티스 기술을 배우는 ‘클라우드 스터디 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의 교육 과정은 초급반·중급반·심화반 과정으로 나눠져 기본 개념에 대한 기초 교육부터 참가자가 습득한 지식과 기술을 직접 구현해보는 단계까지 체계적인 학습을 지원한다. 구글코리아는 상반기에 여섯 차례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2019년 목표로 했던 1만명을 넘어선 총 1만1000여명의 참가자들의 학습을 지원했고 이 중 7000여명이  프로그램을 수료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구글 스터디 잼 2019년 상반기 프로그램의 수료생들과 함께하는 패널토크와 구글의 전문가로부터 클라우드와 AI 및 머신러닝 기술의 중요성에 대해 배우는 테크 세션도 이어질 예정이다.

구글코리아 존 리 사장은 “구글은 구글 스터디 잼을 통해 AI와 머신러닝, 그리고 클라우드 기술 관련 교육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한국의 개발자 커뮤니티 활성화를 지원하고자 한다”며 “구글은 앞으로도 한국이 뛰어난 인재들과 혁신을 이루어 내며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분야의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확대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