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 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 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 김현주
  • 승인 2019.03.30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화장률 증가 84.7%로 증가...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장 부족해 원정화장까지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2017년 화장률이 84.6%로 집계되었다. 화장률은 통계집계연도 기준으로 사망자들 중 화장한 시신의 비율이다. 이러한 비율은 1993년 화장률 19.1%에 비해 4.4배나 상승한 수치다.

더 이상 화장을 한다고 해서 불효라거나, 조상을 욕보인다는 인식을 찾기 어려워 보인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화장률은 87.2%로 여성 81.6% 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사망자의 경우 97.7%를 화장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60대 이상의 화장률은 82.2%와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이 93%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가장낮은 지역은 제주로 69.4%로 나타났다. 기초자치단체를 살펴보면 경북울릉군이 98.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화장률이 차이가 나는 이유를 살펴보면 매장할 수 있는 산지의 존재 유무와 유가족의 매장선호 인식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현실적으로 매장할 수 있는 산지가 넉넉하거나 유족의 화장에 대한 인식이 화장률의 차이를 만드는 것이다.

환경적 문화적 차이가 있더라도 전반적으로 화장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사회적 흐름으로 보인다.

하지만 늘어난 화장률에 비해 화장장은 혐오시설로 낙인 찍혀 사회 기피시설로 인식되고 있다. 지난 201812월에는 경기도 화성시 화장장 건립 반대 주민들이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한 사례나 동해시 화장장 이전문제로 인한 주민갈등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러한 현실 때문인지 초고령화 사화를 먼저 겪고 있는 이웃나라 일본처럼 화장 대란이 오지 말라는 법이 없다. 일본의 경우 화장대기 시간이 최장 10일에 달해 시신을 모시는 시신호텔이 늘며, 유망한 사업으로 자리잡고 있다.

아직 이르지만 우리나라의 경우도 지역에 따라 인구 밀집지역인 서울 부산등의 대도시와 경기도지역에서는 원정화장이 늘고 있다. 원정화장을 하게 되면 관내 12만원(일반 기준)에 비해 8배가 넘는 100만원로 큰 차이가 난다. 하지만 기피시설로 인식된 화장시설의 증설에는 지역사회의 설득과 특성이 고려되어야 한다.

보건복지부 이주현 노인지원과장은정부는 2019년 화장장등 장사시설 확충에 408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이는 인구밀집 대도시 화장시설 부족을 위한 신규설치와 미래 화장수요 증가에 대비할 목적 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