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시즌2] 스타트업 릴레이 인터뷰, 이얼즈어고의 이태형 대표를 만나다
[파스타시즌2] 스타트업 릴레이 인터뷰, 이얼즈어고의 이태형 대표를 만나다
  • 류한윤
  • 승인 2019.03.2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릴레이 인터뷰에서 이얼즈어고의 이태형 대표를 만났다.

고등학교때부터 옷을 좋아했던 이태형 대표는 대학에서도 복수전공으로 디자인을 전공했고 1년동안 준비과정을 거쳐 패션 브랜드 이얼즈어고를 2015년 창업했다.

이얼즈어고 이태형 대표
이얼즈어고 이태형 대표

 

패션업계는 많은 공장들이 문을 닫고 있는 등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이 대표는 고가브랜드를 고수하며 쉽게 소비되지 않고 사라지는 않는 것을 추구한다. 

늘 열정을 잊지 않으려 한다는 이 대표와의 일문일답은 아래와 같다.

Q. 안녕하세요!  이태형 대표님 ‘도전하는 사람을 위한 신문’ 한국투데이 독자여러분께 간략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에서 years ago(이하 이얼즈어고)라는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이태형 이라고 합니다.

Q. 회사소개 부탁드립니다. (사업 분야, 업력, 주요서비스, 회사명의 의미 등)

이얼즈어고는 서울의 작은 패션 브랜드로 2015년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유럽이나 일본에서 바잉하는 질좋은 소재들을 사용하여 높은 퀄리티를 기반으로 한 디자인 의류를 만들고 그 것들을 오직 저희 쇼룸에서만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른 매장의 위탁 판매나 수주회를 일체 진행하지 않고 오직 자사가 운영하는 쇼룸에서만 판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years ago는 직역하면 ‘여러 해 전에’ 라는 뜻이지만 브랜드 네이밍의 의미로는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뜻합니다. 브랜드 네이밍은 어렸을 적 아버지 옷장으로부터 받은 영감으로 만들었습니다. 쇼룸은 서울 서교동 경의선 책거리에(이전 예정) 위치해 있습니다.

 

Q. 주력서비스 소개 부탁드립니다.

위에도 간략하게 설명하였지만 이얼즈어고는 모든 제품들을 직접 디자인하고, 좋은 소재를 사용하고 좋은 기술력을 가진 테크니션에 의해 섬세하게 완성됩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제품들은 서울 서교동 경의선 책거리에 위치한 쇼룸과 자사의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편집 매장 입점이나 수주회를 통해 판매채널을 확장하는 것은 일체 진행하지 않습니다. 직접 만든 제품을, 직접 만든 공간에서, 직접 설명하고 판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얼즈어고는 아직 시작한지 5년이 채 안된 브랜드 입니다. 그런 브랜드는 채널의 확장보다 인식이 더욱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의 공간에서 고객에게 우리 옷을 만든 사람이 직접 설명하고 판매를 하는 것이 원칙이 되어야 했습니다.

이얼즈어고는 cs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미술 작품 전시회에도 도슨트의 역할이 중요하듯, cs를 담당하는 직원의 역할도 정말 중요합니다. 저는 저희 cs담당 직원에게 cs는 예술이라 말합니다. 고객에게 어떤 cs를 제공하는지에 따라서 고객이 우리의 제품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되기 때문입니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야말로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cs담당자가 갖춰야할 요소 중 하나입니다.

Q. 기성서비스와의 차별성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이얼즈어고는 디자인 파트를 담당하는 저도 세일즈에 깊이있게 참여합니다. 그리고 곧 채용할 디자이너 어시스턴트도 본 업은 세일즈 파트는 아니지만 1년간은 쇼룸에서 고객들에게 세일즈를 하게되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고객 본인이 좋아하는 브랜드를, 그리고 그 옷을 만드는 디자이너가 매장에서 직접 설명하고, 판매까지 하는 것은 드문 일입니다. 대부분의 디자이너들은 자신이 만든 제품을 여러 편집 매장에 입점을 시킵니다. 입점된 매장의 스텝이 디자이너를 대신해서 제품을 설명을 하게되는데 그 것이 디자이너가 의도한 바와 다르게 설명되어 다른 모습으로 비춰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것이 우리가 위탁 판매를 진행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이고, 고객과 가장 밀접한 곳에서 만나서 설명하는 것이 이제는 이얼즈어고만의 주요 전략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새로 이사하는 공간에도 넓은 공간에 쇼룸과 헤드오피스가 한 층에 칸을 나눠 공존하게 됩니다.

매장에서 고객에게 제가 직접 설명을 하기도 하지만, cs담당을 하고 있는 저희 직원이 자사 제품에 대한 지식을 저를 통해 상세하게 습득하게 되고, 그 것들을 본인의 방식으로 풀어내 자신있게 제품을 소개하고 설명합니다. 절대 잘못된 정보를 고객에게 전달하지말라는 것을 항상 강조하고 있습니다.

 

룩북이나 사진 등의 이미지보다, 실제로 고객의 피부에 닿는 소재와 고객이 느끼게 될 품질을 필요 이상으로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소잉 머신으로는 표현이 어려운 공정은 생산성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손 바느질을 통해서 제품을 완성합니다.

저희는 무분별한 추가 생산을 하지 않습니다. 오직 정해진 수량만 판매합니다. 아무리 호응이 좋은 제품이라고 하더라도, 정해진 수량 이상의 추가 생산은 되도록이면 하지 않습니다. 이 것은 희소성에도 이유가 있지만, 사람이 만드는 옷인 만큼 제품의 일정한 품질 유지를 위해 정해진 수량만 만들고 판매합니다.

SS, FW 크게 두개로 나눠 제품을 전개하는 브랜드들과는 다르게 1년을 4개의 조각(1of4 ~ 4of4)으로 나눠 전개합니다. 일주일에 많게는 두가지, 적게는 2주에 한가지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 것은 열심히 디자인해서 만든 모든 제품 하나하나를 고객에게 더 섬세하게 설명하기 위함입니다.

Q. 사업을 통해 이루고자 하시는 바가 있으시다면?

일본이나 유럽처럼 하나의 브랜드가 가업을 이어받아 대물림되어 몇 대째 운영하거나, 디자이너가 40세, 50세가 넘는 나이까지 한 브랜드를 꾸준히 이어오는 것은 컬렉션 브랜드를 제외하고는 한국에서는 매우 보기 드뭅니다.

이 일을 정말 오랫동안 하는 것. 건강한 브랜드를 만드는 것. 그리고 그 것들이 우리의 후대에 귀감이 되어 한국에도 멋진 신념을 가진 브랜드가 정말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의 의류 제조업은 이미 사양산업으로 좋은 실력을 가진 장인들도 자금난을 이기지 못해 결국 문을 닫는 것을 많이 보게됩니다. 그리고 그들은 자신이 걸어온 길을 역사라 칭하지 않습니다. 허망한 세월이라고 말합니다. 이얼즈어고는 우리팀 혼자만 만드는 브랜드가 아닙니다. 수십년, 많게는 10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소재 회사. 그리고 수십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장인들의 손 끝에서 완성됩니다. 하나의 제품 뒤에 존재하는 아름다운 가치를 우리 옷을 입는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습니다.

Q. 사업을 하시게 된 계기가 있으시다면?

저는 이얼즈어고를 하기 이전에 회사 생활을 5년을 했습니다. 회사를 다니면서 대학원에도 진학하고 더 큰 곳으로의 이직도 꿈꿨지만, 직장인으로서 남들보다 조금 더 나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해서 결코 그 삶이 진짜 제 삶이 될 순 없었습니다. 회사에 다니면서 단 한번도 직업으로 인해 행복을 느껴본 기억이 없습니다. 내가 정말 사랑하는 일. 평생할 수 있는 일. 나를 행복하게 하는 일. 어떤 것인지 20대 후반에 고민하게 되었고, 단순히 제가 행복하기 위해 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Q. 이태형 대표님과 같은 분야에 창업을 희망하시는 분들에게 조언이 있으시다면?

이 일은 보여지는 것에 비해 힘든 직업입니다. 저는 디자인이 좋아서 이 일을 시작했지만 10중 2가 정말 하고싶은 일이라면, 나머지 8은 전부 하기 싫은 일입니다. 생산, 외주업체 관리, 신규 거래처 발굴, 단가 관리, 세무, 회계 등. 사업은 하고싶은 일보다 의무적으로 해야만 하는 일이 정말 많습니다. 다만 그 2가 나머지 8을 이겨낼 수 있는 열정을 가졌다면 도전해도 좋습니다. 절대로 이 일은 겉만보고 시작해서는 안됩니다.

Q. 사업운영 철학이 있으시다면?

이건 항상 되새기지만 늘 어려운 일인데, 욕심을 버리는 것. 저도 모르게 과해지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땐 항상 넘쳤습니다. 분수를 알고 그릇에 맞게 행동하는 것. 그리고 돈보다 중요한 것은 가치입니다. 가치에 집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