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예정]우란절’ 배경 공포영화 ‘데들리 스토커’ 19년 1월 17일 개봉
[개봉예정]우란절’ 배경 공포영화 ‘데들리 스토커’ 19년 1월 17일 개봉
  • 서명국
  • 승인 2018.12.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데들리 스토커 보도스틸

 

스토킹소재의 공포물 ‘데들리 스토커’가 내년 1월 17일 개봉된다.

영화는 홍콩의 할로윈으로 불리는 ‘우란절’을 배경으로 미국에서 유학중인 사라가 할머니 병문안차 방문한 홍콩에서 고고시저 동창들과 재회한다.

사라의 유학으로 인한 상실감을 달래기 위해 무속신앙에 빠진 할머니는‘우란절’시기에 발생한 일련의 충격적 사건이 과거 사라를 스토킹하다 자살한 남학생의 원혼이라 생각한다.

우란절은 홍콩의 풍습으로 매년 음력 7월 15일이면 저승의 문이 열리고 이때 사람들이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해 골목이나 점포에 밥과 과일을 갖춰 향을 재사를 지낸 오던 것이 유래다.

영화 <데들리 스토커>의 이러한 짙은 동양적 감성은 영화의 연출을 맡은 ‘조지아 리’ 감독이 홍콩계 미국인이라는 사실과도 맥이 닿아있는데 하버드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유명 컨설팅 회사를 다니던 그녀는 영화 연출의 매력에 빠져 영화계에 입문한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